日정부, NEM코인유출 여파...전체 암호화폐 거래소에 현장실사 실시

    2018/02/10 00:14 엽옥룡 huang Created with Sketch.
    114357

日정부,  NEM코인유출 여파...전체 암호화폐 거래소에 현장실사 실시


일본 금융청은 암호화폐거래소 코인체크에서 암호화폐 'NEM'이 거액 유출된 것과 관련, 자금결제법에 따라 일본 내 전체 암호화폐거래소 현장실사에 나섰다.


9일 마이니치신문에 따르면, 금융청은 코인체크에 대해 2일부터 현장실사를 시작한 데 이어, 금융청 등록업자와 등록심사 중인 업자 등 31개 거래소 모두를 대상으로 확대하겠다는 분위기다. 보안이나 재무사항 등을 상세히 조사함으로써, 거래소 전체의 관리 체제 강화로 연결할 수 있을 것으로 금융청은 판단하고 있다. 암호화폐 거래업자들에 대한 압박을 강화한 것이다.


이에 따라 금융청은 지난 8일, 대형 등록업자인 오사카시 테크뷰로와 도쿄도 GMO코인에 직원을 파견, 현장실사에 착수했다고 마이니치는 전했다. 작년 9월의 자격 등록 당시, 테크뷰로는 NEM이나 비트코인 등 15종을, GMO코인은 이더리움 등 5종의 암호화폐를 취급한다고 보고한 바 있다. 다음 주부터는 검사원이 상주해 본격 조사한다.


언론 보도가 이어지자 아소 다로 일본 금융상은 9일에 열린 각료회의 이후 기자회견에서 "복수의 가상화폐 교환 사업자에 대한 현장실사에 착수했다"라고 공식 발표했다. 아소 금융상은 "지금까지 모니터링 결과를 토대로 내부관리체제를 점검하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출처: CoinTime 본문기자: 저혜 책임 편집자: 엽옥룡
<저작권자 © cointime,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랭킹뉴스
데이터 없음...
피드백
TOP
Partner

Copyright © Cointime 저작권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