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전력, 암호화폐 불법 채굴장 38곳 적발...추징금 약 '6억'에 달해

    2018/02/13 12:14 임준길 huang Created with Sketch.
    71387

산업·농업용 전기를 불법 이용해 산업단지나 농어촌 창고에서 암호화폐 채굴 업체가 대량 적발됐다. 


한국전력, 암호화폐 불법 채굴장 38곳 적발...추징금 약 '6억'에 달해


13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김정훈 자유한국당 의원이 한국 전력에서 제출받은 '가상화폐 채굴장 위약 의심고객 현장조사 결과'에 따르면, 산업·농사용 전기를 사용하여 적발된 암호화폐 채굴장은 모두 38곳으로 밝혀졌다. 

 

한전은 지난해 12월 26일부터 3주간 산업용 또는 농사용 전기 사용량이 450시간 이상 급증한 고객 1045호를 대상으로 조사를 진행했다. 그 결과, 적발된 암호화폐 채굴장 38곳이었으며, 한전은 이들에게서 5억992만7000원의 위약금을 추징했다. 채굴장을 지역별로 보면 경기도가 13건으로 최대치였으며, 다음 경남 7건, 대구 7건, 부산 3건, 인천 3건, 울산 2건 이었다. 또한 경북, 전북, 충남은 각 1건이다. 이들은 산업·농사용 전기요금이 저렴한 점을 노리고, 산업단지의 폐공장과 농어촌 창고 등에서 채굴장비를 운행한 것이다. 

 

김 의원은 "가상화폐 채굴장은 전기 판매수익 감소와 전력설비 안정성 저해, 안전사고를 유발하고 전기사용계약 전반에 대한 불신을 초래할 수 있다"라며 "한전이 의심고객에 대한 조사를 분기별로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출처: CoinTime 책임 편집자: 임준길
<저작권자 © cointime,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랭킹뉴스
데이터 없음...
피드백
TOP
Partner

Copyright © Cointime 저작권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