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게임업체 아소비모 , ‘아소비코인’으로 게임아이템 거래 가능

    2018/06/12 18:09 강통 huang Created with Sketch.
    1173

日 게임업체 아소비모 , ‘아소비코인’으로 게임아이템 거래 가능



일본 게임 개발사 아소비모가 ICO(가상화폐 공개)에 나서면서 눈길을 끌었다. 회사명을 딴 가상화폐(암호화폐) ‘아소비코인’을 활용하여 게임아이템을 비롯해 음원·서적·영화 등 다양한 디지털 콘텐츠도 거래할 수 있게 된다.

 

아소비모는 아바벨 온라인, 토람 온라인, 이루나전기 등 인기 MMORPG 게임을 개발한 회사로써 약 1000억 원(100억 엔) 이상의 연매출을 기록하고 있으며 월간 사용자수는 1,000만 명 이상을 확보한 중견기업이다. 또한 구글플레이 톱 디벨로퍼(Top Developer) 인증 및 애플 앱스토어 게임대작 대상을 수상한 실적을 냈던 것이다.

 

아소비코인 ICO는 프랑크푸르트 증권거래소 상장사인 핀테크 전문기업 NAGA사와 함께 진행 중인 것으로 확인되었다. 아소비모는 아소비코인 ICO를 통해 총 3억 개의 토큰을 발행 예정이며, 올해 3월 서울에 이어 7월 일본 도쿄에서 행사를 진행하고 대중들에게 프리세일을 공개 발표할 예정이다. 또한 이후 방콕 및 두바이에서도 공개할 예정이다.

 

한편, 아소비모는  ICO와 동시에  ‘아소비마켓’이라는 디지털 콘텐츠 보호 유통시스템도 선보일 것이다. 아소비마켓은 블록체인 암호화 기술을 기반으로 디지털 콘텐츠를 유통할 수 있는 거래소이고, 여기서 아소비코인을 사용해서 게임 아이템, 음원, 서적, 영화 등과 같은 다양한 디지털 콘텐츠를 거래할 수 있는 것이다. 특히  아소비마켓  내 게임 아이템  거래소인  ‘스위텍스 재팬’은 아소비모에서 개발한 주요 게임들의 아이템을 아소비코인을 통해 실시간 거래할 수 있는 것이다. 따라서 일본 게임 아이템 거래시장에 새로운 패러다임 전환을 가져올 것으로 기대된다. 기존의 게임 아이템 매매는 돈 세탁 등과 같은 불법적인 문제들이 나타나고 있었지만, 스위덱스 재팬에서는 아이템 거래를 블록체인으로 관리하기 때문에 부정거래를 방지할 수 있다.

 

리버스 ICO 형태로 아소비마켓을 통해 실제 거래에도 활용할 수 있어 게임 업계의 긍정적인 평가를 받고 있으며 암호화폐 뿐만 아니라 게임 분야 기업과 투자자들의 관심도 받고 있다.

    출처: CoinTime 책임 편집자: JT
<저작권자 © cointime,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랭킹뉴스
데이터 없음...
피드백
TOP
Partner

Copyright © Cointime 저작권규약